네이버 검색어에 가구당 도서 구입비가 역대 최저라고 떠있길래..... 도대체 얼마길래? 싶은 마음에 관련 뉴스를 보니... 22123원... 흠... 안사보긴 진짜 안사보네...싶다가 가만 생각해보니 우리집 3인 가족 기준으로 보니 내가 월 평균 5만원 정도 지출 하고 다른가족이 월 한권 정도 사보니 6만원... 3으로 나누면 얼추 평균값이 되는구나.... 평균의 함정이긴 하지만ㅋ


하긴 주변을 둘러보면 책보는 사람 자체도 잘 없고, 그나마 본다고 해도 불법 다운로더들이 아직도 많은지라... 평균이 낮은 것도 이해는 된다. 다만... 관련 기사의 덧글들이 참 가관인게... 책을 볼시간이 없다란 글이 많고 추천수도 높드라~ 이게 왜 말이 안되냐하면 이 기사와 같이 올라온게 스마트폰 이용시간 평균인데 하루 1시간 30분 필수 사용이라니... 전화통화를 제외한 사용량인데... 책 볼 시간은 없고 스마트 폰은 한단다 ㅋ


책읽는게 무슨 대단한 행위도 아니고 책을 바른 자세에서 책상앞에 앉아 정독을 꼭 해야하는 것도, 그리고 시작하면 책 한권씩 몇시간씩 메달려 읽어야 하는 것도 아닌데 시간 타령은 좀 너무한거 아닌가? 스마트폰 만지는 시간에 출퇴근 시간에.. 30분 정도씩만 봐도 되는걸.... 핑계랍시고...쩝.. 봉급쟁이 생활 자기들만 하는 것도 아니고 팔자가 좋아야만 책을 읽을 수 있는 것도 아닌데 이건 핑계라고 본다. 정말 책 읽을 시간이 없는 사람은 스마트폰 들여다 볼 시간조차 없는 사람이어야지... 말이 되지.




그냥 솔직하게


"책읽는 것보다 세상에 재미있는게 많아요~"


라고 하는게 어떨까?

+ Recent posts